대기업 중 최다 계열사 SK 144개…이어 카카오 105개

원승일 기자입력 : 2021-02-14 12:09
공정위, 1월 31일 기준 대규모기업집단 소속 회사 변동 현황

공정거래위원회[사진=공정거래위원회]

현재 대기업 중 SK가 가장 많은 144개의 계열사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가 105개 계열사로 뒤를 이었다.

14일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규모기업집단 소속 회사(계열사) 변동 현황에 따르면, 1월 31일 기준 대규모기업집단 64개 중 SK의 소속 회사가 144개로 가장 많았다. SK 소속 회사 144개는 모두 비금융 보험사이며 금융보험사는 없었다.

SK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3개월간 지분 취득과 회사 설립을 통해 새로 편입한 회사도 22개로 대규모기업집단 중 최다였다.

환경 플랫폼 업체인 환경시설관리 등 16개 계열사와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하는 쏠리스의 지분을 취득했고, 태양광 발전 회사인 아리울행복솔라를 새로 설립했다.

SK에 이어 카카오의 소속 회사가 105개로 많았다. 소속 회사 중 비금융보험사는 99개, 금융보험사는 6개였다.

이어 IMM인베스트먼트(92개), 롯데(85개), 한화(80개), CJ(80개), GS(79개), LG(68개), 태영(62개) 순으로 소속회사가 많았다. IMM인베스트먼트는 92개 소속 회사 중 55개가 금융보험사로 대기업집단 중 금융보험사가 최다였다.

소속 회사가 가장 적은 대규모기업집단은 S-0IL로, 소속 회사가 2개였다. 한국GM도 3개에 불과했다. 두 기업 모두 금융보험사는 없었다.

HMM(4개), 대우조선해양(5개), 셀트리온(8개), KT&G(10개), 교보생명보험(12개), 동국제강(12개), 금호석유화학(12개), 삼양(13개) 등도 소속 회사가 적은 기업에 속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