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I·빅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
솔트룩스가 투자자들과 함께 인공지능(AI)·빅데이터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창업투자사 '솔트룩스벤처스'를 설립했다. 회사의 디지털뉴딜 사업 참여 등으로 늘어난 기술 수요에 맞춰 100명 규모의 AI인재 채용에도 나섰다.

10일 공시에 따르면 솔트룩스벤처스는 중소기업창업투자를 주요사업으로 하는 신설법인으로, 솔트룩스와 솔트룩스에 투자한 주주사는 설립을 위해 67억5000만원을 출자한다. 이가운데 솔트룩스가 50억원 현금을 출자하며 솔트룩스벤처스의 지분 74.07%를 갖고 자회사로 삼는다.

솔트룩스벤처스의 주요 투자 대상은 AI, 빅데이터, 모빌리티, 바이오, 소재 등 성장산업이다. 4차산업혁명 생태계 조성과 인수합병 등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솔트룩스와 투자자의 가치를 키우고, 투자한 회사의 성장을 도우면서 솔트룩스 AI기술의 저변을 확대할 계획이다.

고병학 솔트룩스벤처스 대표는 "주요 주주사·관계사 네트워크와 협력하고 투자 펀드·본계정 투자를 통해 2026년까지 총관리자산 3000억원 이상 달성을 목표로 한다"며 "주주사와 동반 성장할 뿐만 아니라 신기술금융사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솔트룩스는 작년부터 AI 융합 신사업 추진을 목표로 11개 기업에 직접 투자해 왔다고 밝혔다. 그 사업 분야는 AI·데이터, AR·VR, 자율주행, RPA, 음성인식, 바이오유전체, 법률 등이다. 투자대상 중 '하이퍼센스'는 작년 11월 에픽게임즈에 인수됐고 2개 회사는 상장을 준비 중이다.

이날 솔트룩스는 최대 100명 규모의 인재채용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빨라진 기업 디지털전환으로 AI·빅데이터 기술 도입수요가 늘고 정부 디지털뉴딜 사업 참여로 인력 확충이 필요해져 회사 설립이래 최대 규모 채용을 진행하기로 했다.

솔트룩스는 PM/PL, ML/DL 모델 응용 개발자, AI챗봇 모델링, AI솔루션 개발, AI·빅데이터 시스템 개발, 웹 퍼블리셔·개발, 데이터 분석·통계 등 7개 직군에 걸쳐 100명 규모 채용을 진행한다. 채용 안내를 SNS에 공유하고, 그걸 통해 최종 입사자 발생시 포상금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솔트룩스는 오는 2025년까지 1억명의 일상과 함께하는 AI 유니콘 기업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AI·빅데이터 분야에서 역량 있는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솔트룩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