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 홍남기 사퇴 촉구…“이 대표 의견 관철하기로 합의”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2-03 14:39
​지도부 중 1명 “즉각 사퇴” 요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아주경제DB]


더불어민주당 내 지도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한 사퇴 목소리가 나왔다. 이낙연 대표가 언급한 4차 재난지원금에 제동을 건 데 따른 것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3일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정무직 공직자인 홍 부총리가 기재부 내부용 메시지로 (이 대표에) 공개 반박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잘못된 행태라는 지적이 나왔다”며 “즉각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강력하게 제기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다수 참석자는 이 대표의 의지를 관철시키는 것이 중요하고, 그것이 본질이라는 것에 의견을 모았다”며 “당 지도부가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서 4차 재난지원금 재원 확보에 앞장서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늦지 않게 충분한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4차 재난지원금을 준비하겠다”며 “추경은 맞춤형 지원과 전 국민 지원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홍 부총리는 5시간 만에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보편지원과 선별지원을 한꺼번에 모두 하겠다는 것은 정부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물론 코로나 상황에 따라서 시기가 달라질 수는 있지만, 선별과 보편을 함께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당은 이 대표의 연설을 관철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홍 부총리와 민주당 간 갈등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홍 부총리는 소득 하위 70%에게만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며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는 민주당과 갈등을 빚은 바 있다. 또 민주당 주장으로 주식 양도세 관련 대주주 기준이 현행 10억 원으로 유지되자 홍 부총리가 사표를 던지기도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