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공, '한국판 그린뉴딜 지역뉴딜' 가속화에 힘 보탠다

이경태 기자입력 : 2021-02-02 15:08
수공·경사연, '한국판 그린뉴딜 지역뉴딜' 협약 체결

한국판 그린뉴딜-지역뉴딜 정책의 성공적 실현을 위해 ‘한국수자원공사 –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박재현 한국 수자원공사 사장(사진 오른쪽)과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사진 왼쪽).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수자원공사가 '한국판 그린뉴딜과 지역뉴딜' 가속화에 힘을 보탠다.

한국수자원공사는 2일 오전 11시 30분 서울시 중구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경제·인문사회연구회(이하 경사연)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나설 뿐더러 친환경·저탄소 등 그린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하는 등 ‘한국판 그린뉴딜과 지역뉴딜’ 수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수공은 자체적으로 추진 중인 송산그린시티, 부산에코델타시티 등의 친환경 수변도시에 한국판 그린뉴딜과 지역균형 뉴딜 전략을 도입해 저탄소 경제구조로의 전환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또 경사연과 함께 한국판 그린뉴딜과 지역뉴딜의 현실화를 위해 공동으로 연구해 적용 가능한 정책을 발굴하고 수공이 추진 중인 도시개발사업에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이미 수공은 급변하는 시대 여건에 맞춰 각종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공공기관 최초로 RE100(재생에너지 100%) 참여를 선언하고, 수상태양광, 수열에너지 및 청정 물에너지 보급을 확대하는 등의 그린뉴딜 정책을 도입해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미래도시 구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기에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친환경 수변도시에 AI(인공지능)와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도입해 스마트 물관리의 표준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고 국민 물복지와 대국민 서비스를 향상시킨다는 게 이번 협약의 목표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수자원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송산그린시티, 부산에코델타시티 등의 친환경 수변도시에 그린뉴딜과 지역균형 뉴딜 전략을 적극 도입할 것"이라며 "국가의 그린뉴딜 정책을 선도하고 나아가 국가 경제의 지속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