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바이든 정부와 한반도 현안 협의키로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1-28 19:14
이란 호르무즈 선박 억류 상홤도 점검

청해부대 최영함(4400t급)이 이란 혁명수비대의 한국 국적 화학 운반선 나포 상황 대응하기 위해 호르무즈해협 인근 해역에 도착했다. 사진은 2019년 최영함의 임무수행 모습.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28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미국 신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미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동맹 현안과 한반도 및 글로벌 이슈들을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상임위원들은 또 ‘호르무즈 해협 우리 선박 억류 사건’과 관련한 상황을 점검하고, 우리 국민과 선박의 억류 해제를 위해 범정부적인 외교 노력을 지속 경주하기로 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조속히 극복할 수 있도록, 외교·안보 부처들이 필요한 조치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