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 수능은 예정대로 11월 셋째 주 목요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1학년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방안 등을 발표하기 위해 마이크를 조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과 관련 "학생과 매일 밀접하게 접촉하는 교직원들은 빠른 시일 내 접종 받을 수 있도록 방역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학사·교육과정 운영 지원 방안'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종사자 중에서도 보건교사와 돌봄 교직원들이 우선 접종할 수 있도록 방역당국에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월 신학기 개학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이하를 전제로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생 매일 등교를 추진한다.

이는 그동안 돌봄 공백에 우려가 있었던 점을 고려한 것이다. 법정기준 수업일수 충족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교육부는 방역·생활지도 인력 5만명을 배치하고, 학생 수 30명 이상 저학년 과밀학급에 한시적으로 추가 인력을 지원한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도 오는 11월 18일 예정대로 실시한다. 이는 지난해와 달리 코로나19로 인한 연기 없이 11월 셋째 주 목요일에 진행하는 것이다.

원격수업 질 개선을 위한 방안도 내놓았다. 실시간 쌍방향 소통 수업을 확대하면서, 유치원·초등학교 1~2학년과 장애학생 경우 발달단계 등을 고려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운영사례 확산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유 부총리는 "학부모와 현장 교사들 덕분에 2020년도 원격수업을 운영할 수 있었다”며 “올해에도 우리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배움을 이어가고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