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고 굵게 2시간동안 눈 5cm이상 쌓인다?..."오늘은 예보 맞으려나"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1-28 08:52

[사진=연합뉴스]


서울과 경기북부에 오전 짧고 굵게 눈이 내릴 것이라는 예보가 나왔지만, 지난 예보에서 기상청의 예보가 틀렸던 만큼 오늘 예보를 믿을 수 없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저번에도 폭설 내린다면서 거의 안 오고 별로 안 온다는 곳에서는 폭설 내리고.. 구라청 말 반대로만 믿으면 된다(te****)" "과연~ 이번엔 맞출 수 있을까? 로또 확률보다 더한 확률의 대한민국 기상청! 로또청이라 이름 바꿔라!(dn***)" "신뢰가 안 간다(la***)" "현재 눈 치우려고 집 앞에서 빗자루 들고 대기 중. 그런데 눈은 언제 내리는 거야(1***)" "하늘을 보니 폭설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던데~ 과연?(mu***)" "닥쳐 내 눈으로 볼 때 까진 안 믿는다(do***)" "어제 설레발치기에 안 올 줄 알았다(eb***)"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28일 기상청은 오전 7시 30분쯤 서울과 경기북부에 대설주의보를 발표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북서풍에 따라 유입되는 찬 공기로 인해 구름대가 시속 60㎞로 빠르게 남동진하고 있어 인천·경기 서해안과 경기 북서부는 오전 8~9시, 서울은 오전 9시 그 밖 경기 내륙은 오전 9~10시쯤 진눈깨비 또는 눈이 시작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오전 8시 50분 현재 서울에는 눈이 내리지 않고 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