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은혜 “청소년 코로나19 발병률 낮아”

이봄 기자입력 : 2021-01-27 20:07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국내 20세 미만 청소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발생률이 전체 연령대별 인구수 대비해서 낮고, 특히 10세 미만 연령의 발병률은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방역 전문가, 교육청·학교 관계자 등과 영상회의로 '코로나19 대응 1년, 학교 방역 평가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진자를 분석한 결과 "1차부터 3차 유행기까지 유아, 청소년 확진자는 급증하지 않은 것으로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확진된 학생들을 세부적으로 분석했을 때 유아, 초등학생이 중학생, 고등학생보다 확진자 발생이 더 적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유 부총리가 유아와 초등학생의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따로 언급한 것은 최근 교육부가 올해 신학기 유아, 초등학교 저학년의 등교 확대 방침을 밝힌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유 부총리는 이날 "이 모든 결과는 학교 방역이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기본조건이 충족될 때 가능한 일"이라며 "방역 당국과 교육부는 학생들의 등교 대상이나 등교 시기 등을 대단히 신중하게 협의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해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 학생들의 전면 등교는 더욱 신중하게 판단할 것"이라며 "지역사회의 감염을 최소화하고 국민의 백신 접종 정도나 우리 교직원·학생들의 백신 접종 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