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최근 종교시설 중심 코로나 확산 송구”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1-27 08:55
 

[사진=한국교회총연합 제공]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확산에 대해 사과했다.

한교총은 26일 “최근 대전 IEM국제학교(IM선교회)와 기도원 등 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 확산이 이뤄지고 있는 것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교총은 이날 회원 교단에 보낸 공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관련 시설 책임자는 즉시 사과하고, 방역 당국에 필요한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협력함으로써 상황 악화를 막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한교총은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양상을 보면 교회의 예배를 통한 감염은 거의 발생하지 않는 반면, 교회와 연관된 시설에서 방역 지침을 준수하지 않아 확산이 이뤄지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는 방역당국이 지적해온 대로 ‘3밀(밀집·밀접·밀폐)’ 시설 등 방역 사각지대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며 “교인 관련 시설들을 통한 확산은 그 시설만의 문제가 아니라, 그곳을 찾는 교인들이 각각 모든 교회와 연결되어 있으므로 결국 모든 교회의 문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한교총은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예배를 지키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해왔다”면서 “정규예배 이외의 모든 집회 및 교회 밖 집합 활동을 중단하도록 적극 지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