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달 23일 본계약…인천 연고지 유지·고용승계 약속
  • 각계각층 의견을 수립해 돔구장 등 목적 시설 건립 추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신세계그룹의 이마트가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1352억원에 인수한다.

신세계그룹은 이마트가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1352억8000만원에 인수하기로 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마트는 SK와이번스를 통해 스포츠 마케팅을 펼칠 전망이다.

인수 가격은 주식 1000억원과 야구연습장 등 토지·건물 352억8000만원 등 총 1352억8000만원이다.

야구단 연고지는 인수 후에도 인천으로 유지하며 코치진을 비롯한 선수단과 프런트는 전원 고용 승계한다.

신세계그룹은 다음 달 23일 인수 본계약을 체결한 뒤 최대한 빨리 새 구단 출범을 위한 실무 협의를 끝낸다는 계획이다. 새 구단 정식 출범은 오는 3월로 잡았다.

신세계그룹은 온·오프라인 사업 통합과 온라인 시장 확장을 위해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 인수를 타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재계 안팎에선 이번 인수전에 대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스킨십 경영’ 연장선으로 평가한다. 정 부회장이 꾸준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 광고 출연 등으로 소비자와 소통한 점과 계열사의 스포츠 마케팅 시도와 접점에 있다는 것이다.

신세계그룹도 이날 프로야구 팬과 그룹 고객을 접목하는 방식으로 ‘고객 경험의 확장’을 꾀할 수 있고 야구팬들이 모바일 등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온라인 시장의 주도적 고객층과 일치하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신세계그룹은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프로야구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야구장을 ‘라이프 스타일 센터’로 바꿔 야구뿐만 아니라 신세계그룹의 서비스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제시했다.

또 국내 야구발전에 대한 장기 계획도 내놨다. 우선 팬과 지역사회, 관계기관 의견을 수립해 돔을 비롯한 다목적 시설 건립을 추진하는 등 인프라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이어 선수 발굴·육성 및 선수단 기량 향상을 돕기 위해 훈련 시설 확충 등 시설 개선에도 지원과 투자를 약속했다. 

아울러 식품과 생활용품, 반려동물용품 등 여러 부문에서 야구 관련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야구팬들이 ‘신세계의 팬’이 될 수 있게 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명문 SK와이번스의 역사를 계승하는 것을 넘어 인천 야구, 나아가 한국 프로야구 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해 팬들에게 더욱 사랑받는 구단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