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보병도 100% 국내 기술 S&T모티브 K-14 저격용 소총 쏜다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1-26 09:48
방사청, 저격용 소총, 관측경 전력화 사업 마무리

K-14 저격용 소총 [사진=방사청 제공]


S&T모티브가 국내 기술로 개발한 K-14 저격용 소총과 관측경의 일반 보병부대 전력화가 완료됐다. 우리 군의 저격수와 관측수 모두 우리나라 지형에 최적화된 국산 장비를 사용하는 시대가 본격화됐다.

26일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저격용 소총과 관측경을 일반 보병부대에 전력화해 2012년부터 추진된 저격용 소총 사업을 최종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K-14 저격용소총은 2013년 특수전부대를 중심으로 최초 전력화됐다. 이후 2017년까지 보병대대 등 일반부대까지 확대 배치됐다. 주간조준경과 탄약을 수입했던 S&T모티브는 2016년 소총, 주‧야간조준경, 탄약까지 모두 국산화에 성공했다.

K-14 저격용 소총은 사격 시 반동을 최소화해 명중률을 높이는 볼트액션(노리쇠를 젖혀 당겨 탄피를 수동으로 배출·장전하는 장전) 방식을 쓴다. 0.8~1㎞ 내에서 1MOA(Minute of Angle, 화기의 분산도)의 정밀도로 사격이 가능하다.

관측경은 주간 망원경을 이용해 최대 2.5㎞ 밖에 있는 사람을 인지할 수 있고, 야간에는 물체의 열을 이용하는 열상 카메라를 통해 1.5㎞ 거리의 사람을 인지한다. 안개가 낀 상황에서도 열상 관측이 가능하다.

원호준(고위공무원) 무인사업부장은 "저격용 소총과 관측경이 일반 보병부대까지 확대 보급되면서 일선 부대의 전투력이 크게 향상됐다"며 "국내 실적을 기반으로 수출에도 성공해 향후 지속적인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