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기후안심국가 목표…2050 탄소 중립 향해 나갈 것”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1-26 00:00
기후적응 정상회의 화상 연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네덜란드 주최로 열린 '기후적응 정상회의(Climate Adaptation Summit 2021)'에서 영상을 통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기후변화 ‘적응’과 관련해 “지난해 다짐한 ‘2050 탄소 중립’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네덜란드가 개최한 ‘기후적응 정상회의(Climate Adaptation Summit 2021)’ 화상 연설에서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행동 규칙’을 마련해 실천하고,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디지털 혁신과 결합한 ‘그린 뉴딜’을 추진하는 한편, 그 경험과 성과를 세계 각국과 공유해 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매년 진행해 온 적응역량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발전시켜 올해부터는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과 공동으로 기후적응 아카데미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 국민들은 자신이 좀 불편해도 자연과 더불어 살겠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기후변화에 적응하려는 인류의 노력에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함께해왔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오는 5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2차 P4G 정상회의’와 관련해 “기후적응을 포함해 기후위기 극복과 녹색회복을 위한 실질적인 논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개최국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12월 기후목표 정상회의에 이어 기후 관련 정상회의에 연이어 참석한 것은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적극 동참 중임을 널리 알리고, 기후대응 선도국가로 한층 더 발돋움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파리협정 이행 원년을 맞아 ‘기후적응’을 위한 지혜를 모으는 첫 정상회의에 함께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기후적응’은 인간이 자연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지혜이자, 인류가 기후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살아가기 위한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파리협정은 ‘온실가스 감축’에 주목했던 과거의 노력에 더해 모든 당사국이 함께하는 ‘기후적응’을 ‘기후변화 대응’의 핵심 요소로 규정했고, ‘인류와 지구를 위한 기념비적 승리’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파리협정 체결 전인 2009년 ‘국가기후변화 적응센터’를 지정하고 2010년부터 5년 단위의 기후적응대책을 수립해 실천해왔다”면서 “코로나로 힘겨웠던 지난해에도 국민과 정부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기후안심국가’를 향한 제3차 기후적응대책을 마련해 올해부터 세부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