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기관 위법 밝혀야" 이춘재 사건 피해자들, 진실화해위 신상규명 신청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1-01-25 13:50
8차 사건 윤성여씨·9차 사건 윤모씨 친형 등 참석

25일 오전 서울 중구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앞에서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의 피해자 및 유가족들이 이춘재가 저지른 총 14건의 살인사건에 대한 총체적인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신청서를 제출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춘재 사건 수사 당시 국가기관 위법행위 피해자들과 유족들이 25일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춘재 사건 당시 수사기관 위법행위로 피해를 본 이들과 유족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남산 스퀘어빌딩에 위치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 용의자로 몰려 20년간 옥살이를 했다가 최근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윤성여씨도 참석했다.

윤성여씨를 비롯한 사건 피해자 3명은 이날 진실화해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규명 신청서를 제출했다.

경찰 사체은닉으로 30년 넘게 실종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상 초등학생 실종사건 피해자 김현정양 부친과 9차 사건 용의자로 몰렸다가 DNA 검사로 풀려난 고인이 된 윤모씨 친형 등이 신청서를 낸 것이다.

김양 부친은 "수십년동안 실종이라 생각하고 살아서 문도 안 잠그고 열어놓고 살았는데 경찰들이 어떻게 그럴 수가 있느냐"며 진상규명을 호소했다.

윤씨 친형은 "동생은 구치소에서 풀려나자마자 1년도 안 돼 암에 걸려 병원에서 7년 투병하다가 사망했다"며 "억울하고 고통스러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경찰청에 정보공개청구를 한 결과 조사 자료가 A4용지 상자 여섯 개 분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만한 조사를 받았다는 것은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느꼈을 거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성여씨 변호인을 맡았던 박준영 변호사는 "8차 사건 재심을 통해 윤성여씨가 무죄판결을 받아 정의가 실현됐다고 할 수 있다"면서도 "총14건 가운데 13건은 아직 진상규명을 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14건 수사에서 2만명이 넘는 이들이 용의 선상에 올랐고, 이 가운데 적지 않은 수가 반인권적 수사를 받은 걸로 보인다"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아울러 정권 차원에서 사과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들이 진실화해위에 낸 신청 사항은 1986~1991년 화성·청주 일대 발생한 이춘재 사건 당시 용의자로 몰린 피해자들 허위 자백을 하게 된 경위다. 살인 피해자 사체은닉·증거인멸 과정 등 수사 전반에 구체적 진실을 밝혀달라는 점도 기재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