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특혜의혹 관련 공익감사 청구 결과...‘각하’ 통보

(원주)강대웅·위준휘 기자입력 : 2021-01-24 15:42
“특혜 의혹 오해가 해소되길”

지난해 원창묵 원주시장이 특혜 의혹 관련 사업들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해 정당성과 투명성을 입증하겠다고 브리핑을 실시하는 모습.[사진=강원 원주시 제공]

원주시는 일각에서 특혜의혹이 제기된 3가지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공익감사를 청구했으나 ‘각하’ 결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 원주 관설동 한옥마을 조성사업 △ 송삼마을-대성고 방면 도시계획도로 개설사업 △ 추모공원 진입도로 개설공사 관련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해 10월 14일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다.

이에 감사원은 3건의 사업에 대해 보완자료와 시의 의견을 요청했고, 지난해 11월 16일 직접 시를 방문해 조사했으며, 수차례에 걸쳐 계약관계 서류 및 설계내역서 등 관련 자료들을 요청하고 조사했다.

그 결과 한옥마을과 송삼마을 관련 사업은 “위법 또는 부당한 사무처리 내용이 특정되지 않는다”며 ‘공익 감사청구 처리규정’ 제19조에 따라 각하했다.

아울러 추모공원 공사는 특혜의혹이 제기된 업체와 실제 계약하지 않아 구체적인 사무처리가 없어 각하됐다.

시 관계자는 “적법한 절차를 거쳐 현안 사업을 추진했다”고 강조하며 “행정에 문제없음이 밝혀진 만큼, 특혜 의혹 오해가 해소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