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직원들, 근로자 연대 결성..."기업회생절차 지지"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1-22 14:51
이스타항공 직원들은 22일 '이스타항공 근로자연대'를 결성하고, 회사 경영 정상화와 근로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적극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근로자연대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수개월간의 임금체불과 회사의 존속조차 불투명한 상황 속에 하루하루를 힘겹게 보내고 있으며, 구조조정으로 인해 많은 동료와 이별을 겪어야만 했다"며 "긴 시간 동안 근로자들의 진정한 목소리를 낼 수 없었기에, 직원들이 모여 연대를 결성했다"고 말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기업회생 절차를 지지한다는 뜻도 밝혔다. 근로자연대는 "마지막 희망인 기업회생절차를 통해 인수 기업을 찾고 내실 있는 경영으로 날아오르기를 간절히 희망한다"며 "경영진은 직원들의 희생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인수와 회생 과정에서 노사 간 서로 많은 희생과 양보가 필요할 수 있음을 알고 있다"며 "적극적인 자세로 성공적인 인수를 위해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스타항공은 이달 14일 인수·합병(M&A) 절차를 통해 항공운송 업무를 계속하겠다며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했다. 법원은 이르면 이달 내로 기업회생 개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지난해 3월 인천공항에 계류돼 있는 이스타항공 여객기. [사진=연합뉴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