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21년 해외도피' 한보그룹 2세 정한근 항소심도 징역 7년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1-01-22 14:05

한보그룹 고 정태수 회장 4남 정한근씨. [사진=연합뉴스 제공]



해외 도피 21년 만에 붙잡혀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은 한보그룹 정태수 전 회장 4남 정한근씨(55)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을 선고 받았다.

서울고등법원 형사8부(이균용·이승철·이병희 부장판사)는 22일 오후 2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재산 국외 도피) 등 혐의로 기소된 정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을 진행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