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권리박탈당한 책임당원 분노가 지지율 하락으로"

(부산)박신혜 기자입력 : 2021-01-22 12:36
"본경선 당원 50%, 일반시민 50%로 해야”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추월당하자, "책임 당원에게 의무만 강조하고, 권리박탈당한 책임당원의 분노가 당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졌다"며 지적했다.[사진=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선거캠프 제공]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 부산, 경남지역에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정당지지율에서 역전 당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책임당원에게 의무만 강요하고, 권리를 박탈한 당에 무슨 애정이 있겠느냐”며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지적했다.

지난 21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의 의뢰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실시한 1월 3주차 여론조사에서 부산·울산·경남 지역 정당지지율이 민주당 34.5%, 국민의힘 29.9%로 조사됐다.(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와 관련 이진복 후보는 22일 “국민의힘 부산·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경선에서 예비경선은 책임당원 100%, 본 경선에는 50%:50%을 하자는 주장을 강력히 해 왔다”면서 “광역시장 선거는 당원들이 애당심을 갖고 선거운동을 하지 않으면, 당원들의 결집과 중도층의 지지를 이끌어 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정한 현재의 경선룰은 책임당원의 권리를 묵살해 사기를 다 떨어트려 놓고 선거에서 이기는 요행을 바라지나 않는 건지 나로서는 이해할 수 없다”면서 “이러니 줄곧 앞서가던 정당지지율이 하락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예비경선 룰은 이미 발표해 시간관계상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본 경선에서는 반드시 책임당원의 권리를 회복시켜주고, 사기를 올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당원 50%, 일반시민 50%의 경선룰을 본경선에 적용시켜 줄 것을 공관위와 비대위에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국민의힘 후보 검증위원회는 후보들의 도덕성과 젠더감수성을 엄정히 심사하고, 살아온 이력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면서 “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와 2022년 국민의힘 정권탈환을 위해서도 경선에 참여할 수 없는 부적격 인물을 철저히 걸러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