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검,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법무부 압수수색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1-01-21 14:00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사무실 등 포함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사진=연합뉴스 제공]


김학의 전 법무부 장관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21일 법무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수원지방검찰청은 이날 오전부터 법무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은 이번 의혹이 시작된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사무실 등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수원지검은 지난 13일 김 전 차관 사건 사건을 맡고 있는 형사3부 이정섭 부장검사를 비롯해 수원지검 소속 부장검사 1명, 평검사 2명, 산하 지청 소속 평검사 1명을 수사에 참여시켰다.

이 부장검사는 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에서 김 전 차관 사건을 맡았다. 김 전 차관은 이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검찰청은 지난 13일 해당 의혹이 정치권 등에서 확산하자 수원지검 안양지청에서 수사하던 사건을 본청인 수원지검으로 재배당했다.

앞서 김 전 차관은 2019년 3월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던 중 긴급 출국금지 조처됐다.

이후 야권을 중심으로 출국금지 조처 과정에서 절차적 문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