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질적 고도화’…지원금 1.5억→4억원 상향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1-21 12:00

[사진 = 중기부]


정부가 중소기업 스마트공장의 질적 고도화를 촉진하기 위해 지원금을 대폭 상향한다. 코로나19 관련 제약·의료기기 제조기업은 가점을 주고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스마트 제조혁신을 위한 ’2021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중견기업을 모집하는 통합 공고를 냈다.

이번 통합 공고는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4002억원) ▲로봇활용 제조혁신(181억원) ▲스마트 마이스터(70억원) ▲스마트공장 사후관리(44억원) ▲스마트화 역량강화(33억원)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개발(32억원) ▲스마트공장 수준확인(14억원) 등 7개 사업으로 구성됐고, 총 4376억원을 투입한다.

올해 스마트공장 보급 목표는 6000개 이상이다. 중기부는 2022년까지 3만개의 스마트공장 보급 목표를 세웠고, 지난해 말까지 1만9799개를 보급했다.

올해부터는 보급사업 지원체계를 스마트화 수준 향상에 따른 차등지원 체계로 개편했다.

고도화 수요기업은 정부지원을 상향해 질적 고도화를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지금까지 신규구축은 1억원, 고도화 시 1억5000만원을 지원했는데, 이를 세단계로 나눠 ▲기초 7000만원 ▲고도화1 2억원 ▲고도화2 4억원으로 세분화했다. 고도화 2단계는 생산공정 실시간 제어가 가능한 수준이다.

마스크·손소독제, 진단시약, 백신주사기 생산업체 등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제약·의료기기 제조기업에 대해서는 선정 시 최대 가점(5점)을 신설해 우선 지원될 수 있도록 한다.

인공지능 제조플랫폼(KAMP)과 연계한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공장 보급 활성화를 위해 3년간 클라우드 이용료를 지원(소기업은 5년으로 확대)한다. 기존의 내부 구축 솔루션을 클라우드 방식으로 전환(KAMP 탑재) 하는 경우 보급사업과 연계해 전환하는 비용(7000만원 이내) 지원을 신설했다.

중기부는 로봇 활용 제조혁신에 181억원을 투입한다. 예산을 전년(85억원)보다 늘려 57개사 내외를 지원한다. 유턴기업은 지원한도가 3억원에서 5억원으로 상향됐다.

이 외에도 스마트공장 도입·운영과 관련해 중소·중견기업의 현장 애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스마트 마이스터를 총 800개사, 70억원을 배정했다.

자금과 인력이 부족한 소기업을 중심으로 스마트공장의 고장·결함, 솔루션 업그레이드와 핵심 부품 교체 등 에이에스(AS) 비용 50%를 지원한다.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과 관련한 전문 컨설팅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스마트화 역량강화‘ 사업에 33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총 860개사 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일호 중기부 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올해는 그동안의 스마트제조 저변확대 성과를 바탕으로 ‘양적 보급 중심에서 인공지능·데이터 기반의 질적 고도화로 전환’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경제와 산업의 근간인 제조업을 스마트공장 기반으로 혁신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코로나19에 대응한 제약·의료기기 분야 지원을 강화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케이(K)-스마트방역의 성공모델을 더욱 확산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