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희 “1대 24 승리신화 선사하겠다”…서울시장 출마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1-21 11:12
반값 재산세, 주택 65만호 공급 등 공약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도전하는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 21일 “‘1 대 24 승리신화’를 경선 과정을 통해 다시 선사하겠다. 실력으로 서울시 승리를 일구고, 정권교체의 발판을 놓겠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조 구청장은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민에게 원죄 있는 패배자가 아니라, 승리의 신화를 쓴 주인공이 이길 수 있다. 문재인 정부와 싸워서 이긴 사람은 조은희 뿐이다”며 이렇게 밝혔다.

조 구청장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서울 25개 구청장 선거 가운데, 유일하게 국민의힘 소속으로 당선된 인물이다. 조 구청장은 “‘1대 24 승리신화’의 주인공이다. 2018년 민주당 폭풍을 뚫고 홀로 살아남아 야권의 희망을 밝혔다”며 “강남권 서초라서 이겼다? 아니다. ‘일 잘하는 조은희 찍었다’ 민주당 지지자들이 표를 줬다”고 했다. 이어 “강남, 송파 다 쓸려가는 상황에서도 오히려 그전 선거보다 더 많은 득표를 했다. 지금도 20~40대 지지율은 당내 최고”라고 자평했다.

조 구청장은 “저는 인지도 높은 정치인이 아니다. 현장에서 성장한 일 잘하는 일꾼이다”며 “이제 서울은 더 이상 정치꾼이 아니라, 일 잘하는 ‘일꾼시장’이 필요하다”고 했다.

조 구청장은 “서울시장이 되면 그 다음날 당장 서울시가 제기한 재산세감경 소송과 집행정지 신청을 철회하겠다”며 “서울시 전체 ‘반값 재산세’를 뚝심 있게 실천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눈물을 닦아드리겠다. 정부로부터 강제휴업이나 영업시간 제한을 당한 이들에 대한 보상은 시혜가 아니라 의무”라며 “조례제정을 통해 분기별 최소 100만원씩 손실액 보상을 하겠다”고 했다.

조 구청장은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선 “양질의 주택 65만호를 앞으로 5년 동안 공급하겠다”며 “서민세입자가 보호받는 ‘착한 뉴타운 사업’을 추진하겠다. 해제된 정비구역 393개를 다시 검토해서 미니 뉴타운 방식으로 살려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5년간 주택 35만호를 공급하겠습니다. 서남권 구로ㆍ금천 일대에만 주택 20만호 공급이 가능하다”고 했다.

또 “청년들이 월세를 전전하는 주거유랑자가 아니라 내집의 주인이 되도록 ‘청년 내집주택 1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