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오션, BDI 회복으로 실적 개선 전망" [하나금융투자]

홍예신 기자입력 : 2021-01-21 08:48
 

[아주경제DB]



하나금융투자는 21일 팬오션에 대해 발틱운임지수(BDI) 강세로 실적 개선을 기대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000원을 유지했다.

하나금융투자는 2020년 4분기 팬오션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6205억원, 60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성봉 연구원은 “10월 초 2000포인트까지 상승했던 건화물선 운임이 이후 약세로 전환하면서 4분기 평균 BDI가 낮아졌지만 양호한 실적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며“원/달러 환율 하락은 달러를 기능통화로 사용하는 팬오션 실적에 부정적으로 작용했지만, 물동량 증가로 영업이익은 시장 컨센서스인 605억원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거기다 BDI가 지난달 중순부터 다시 반등하면서 실적도 개선될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1월 현재 BDI는 1766포인트를 기록중”이라며 “중국 정부의 동절기 전력난 극복을 위한 석탄 수입 쿼터 해제와 일본, 대만 등 기타 동아시아 국가들의 철광석 수입 증가, 호주의 철광석 수출 확대, 동아시아 한파로 항만 작업 차질 발생 등이 운임 상승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원자재 가격 상승과 수요 증가도 호재로 꼽았다. 그는 “한파이후 항반 조업 정상화와 중국 석탄 수입 감소, 호주와 브라질의 급격한 기후변화에 따른 공급 차질로 BDI 조정 가능성이 높지만 기타 국가들의 철광석 수입 확대와 전세계 제조업 가동률 상승에 따른 산업용 발전 수요 회복은 BDI 강세를 견인할 전망”이라며 “BDI 급등으로 수익성 개선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