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오정세·이민정 '크리스마스 선물', 17일 크랭크인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1-20 11:16

왼쪽부터 권상우, 오정세, 이민정 [사진=수컴퍼니(권상우), 프레인TPC(오정세),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이민정)]

영화 '크리스마스 선물'가 캐스팅을 완료하고 첫 촬영에 돌입했다.

영화 '크리스마스 선물'(감독 마대윤·제작 (주)하이브미디어코프·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가제)은 캐스팅 0순위 천만배우이자 실검1위 스캔들메이커, 화려한 조명이 감싸는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톱스타 '박강'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배우 권상우, 오정세, 이민정, 박소이, 김준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는 배우들의 캐스팅을 완료했다.

먼저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히트맨'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등 코미디부터 액션까지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며 쉼 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배우 권상우는 박강 역을 맡아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즐기는 톱스타와 육아와 생계에 치이는 재연배우를 오가는 극과 극 인생을 살게 된다.

권상우는 "변화무쌍한 변신과 다양한 모습으로 종합선물세트 같은 캐릭터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영화 속 반전 매력을 예고했다.

'동백꽃 필 무렵' '스토브리그' '사이코지만 괜찮아'까지 연이은 흥행세로 대세배우 반열에 오른 오정세가 '박강'의 둘도 없는 친구이자 극한직업 매니저 조윤 역으로 분한다.

오정세는 "그야말로 재미있는 영화에서 재미있는 캐릭터를 만났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한층 깊어진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KBS 연기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한 이민정이 '박강' 앞에 다시 나타난 옛 연인 '수현' 역을 맡았다.

이민정은 "9년만에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을 만날 생각을 하니 가슴 설렌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담보'를 통해 아역계 샛별로 부상하며 관객들의 심장을 저격한 박소이와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매력을 발산한 김준이 합류한다. 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크리스마스 선물'은 지난 1월 17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