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유료가입자 수 2억명 돌파…글로벌 OTT 선두 확고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1-20 08:06
지난해 말 기준 2억370만명 수준

[사진=아주경제DB]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가 전 세계 유료가입자(구독자) 2억명을 돌파하며 1위 자리를 확고히 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집콕족'이 늘어나면서 OTT 수요가 급증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넷플릭스는 19일(현지시간) 2020년 4분기 실적 발표에서 지난해 말 기준 총 구독자 수가 2억366만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2017년 3분기에 사상 최초로 1억명을 돌파한 이후 3년여 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구독자는 지난 한 해에만 3657만명이 늘었고, 특히 4분기에는 851만명 순증했다. 지난해 3분기 넷플릭스의 호실적을 견인했던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은 1년간 구독자가 930만명 늘어 유럽·중동·아프리카(EMEA, 1490만명 순증) 지역에 이어 둘째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넷플릭스의 지난해 3분기까지 총 구독자 수는 1억9515만명이었다.

경영진은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경쟁에 맞서 구독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플랫폼 개선 방식이 통했다는 걸 보여준다"며 "우리의 전략은 매일 넷플릭스를 개선해 더 큰 즐거움을 주고, 구독자들이 우리를 첫째로 선택하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애플TV플러스, 디즈니플러스, HBO Max(맥스), 피콕 등과의 경쟁에서 당황하지 않고 성과를 달성했다는 자축의 의미다.

다만 올해는 구독자 급증세가 한풀 꺾여 1분기에 600만명이 순증할 것으로 넷플릭스는 전망했다. 앞서 넷플릭스의 창업주 리드 헤이스팅스 최고경영자(CEO)는 전 세계 사람들이 한꺼번에 넷플릭스에 가입해 향후 구독자 순증 추세가 약해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또 넷플릭스는 초과 현금이 발생하면서 영업을 위해 더 이상 외부 자금을 조달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 자사주를 매입해 주주들에게 현금을 돌려주는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넷플릭스가 공개한 4분기 주당순이익(EPS)은 1.19달러로 전망치(1.39달러)에 못 미쳤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