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천 공군·동해 해군서 5명 확진...軍, 누적 539명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1-19 11:04

[사진=연합뉴스]


경상남도 사천 공군 부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한꺼번에 나오면서 집단 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다.

19일 국방부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는 공군 간부 1명, 군무원 1명, 해군 간부 2명이다. 이들은 부대 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천 공군 부대 누적 확진자는 전날 발생한 2명의 확진자를 포함해 총 6명으로 증가했다.

군 당국과 보건 당국은 사천 공군부대 역학 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여전히 감염 경로가 불분명하다. 특히 확진자 대부분이 학생조종사로 교육에 차질이 우려된다.

이와 함께 동해 해군부대 간부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군 간부는 가족 확진에 따른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군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39명(완치 509명)이다. 치료 중인 환자는 30명이다.

이로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39명(완치 509명)이다. 치료 중인 환자는 30명이다.

한편, 장병 휴가·외출 통제가 오는 31일까지 연장됐다.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지난해 11월 26일부터 실시된 군대 내 거리두기 2.5단계 유지하로 결정했다.

군대 내 거리두기 2.5단계에서는 전역 전 휴가나 일부 청원휴가 등을 제외한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중지된다. 간부들도 사적 모임과 회식을 연기 또는 취소해야 한다. 다만, 종교 활동 시 대면 예배는 허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