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해리스 대사에 "이임 후에도 한미 동맹 애정 당부"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1-18 18:44
정 총리, 18일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접견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비서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이임 후에도 한·미 동맹 발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을 당부했다. 해리스 대사는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취임에 맞춰 임기를 마친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임 인사차 방문한 해리스 대사를 접견하고 해리스 대사가 2년 반 동안 한·미 관계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해온 것을 평가했다.

정 총리는 또 한·미 양국이 그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 공조를 통해 양국 관계가 더욱 심화·발전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한 무역·투자와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기술 등 경제 협력도 계속해나가야 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에 해리스 대사는 주한미국대사로 근무할 수 있었던 것은 큰 행운이었다고 하고, 이임 후에도 굳건한 한·미 동맹의 발전을 위해 가능한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특히, 지난해 한국전쟁 70주년 계기에 한국이 코로나19 마스크 등 방역물자를 미국뿐 아니라 유엔 등의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전달해준 것은 특별한 기억으로 남아있다고 하고, 이와 같은 양국의 우정이 정치·경제·보건 등 다양한 분야로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