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서울시장 출마 고사…제대로 해내기 부족하다 판단”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1-18 18:03
강한 권유 있었으나 애초에 거절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거론되던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가 선거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18일 자신의 SNS를 이용해 “최근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저에 대한 여러 이야기가 있었고, 많은 연락을 받았는데, 간단하게나마 입장을 말하겠다”며 “오랜 공직생활동안 제 중심은 ‘사회변화에 대한 기여’였고, 공직을 그만 둔 지금도 마찬가지다. 국가와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이 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 입문을 권유받을 때마다 정치가 제 신념을 실천에 옮기는 최선의 방법인지 늘 고민했다”며 “시대적 소명의식과 책임감, 문제해결 대안 없이는 할 수 없는 일이 정치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번 서울시장 출마 권유는 지난번 총선 때보다 강한 요청들이어서 그만큼 고민했으나, 여전히 부족함을 느껴 거절했다"고 전했다.

김 전 부총리는 “여러 분이 어느 당, 경선에서의 승리, 중도 확장성 등을 이야기했지만 저의 고민은 다른 데 있었다”며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제가 '부동산, 방역, 민생 등 시민의 삶과 서울시의 살림살이에 대한 대안과 역량을 갖추고 있는지’였다. 직(職)이 아니라 업(業)을 제대로 해낼 수 있느냐의 문제로, 여전히 부족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일을 겪으며 답답한 마음과 함께 고민이 더 깊어졌다”며 “우리 정치가 언제까지 이기기 위한 경쟁에 매몰돼 싸워야 하는지, 국민은 언제까지 지켜보고 참아야 하는지, 국민 삶의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를 대비하는 정책 경쟁의 장과 진영논리를 깨는 상상력을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에 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부총리는 “선거 때마다 새 인물을 찾는 것도 마찬가지”라며 “기존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크다는 방증이기도 하지만, 한두 명 정도의 새로운 피 수혈이 아니라 세력 교체에 준하는 정도의 변화가 있어야 우리 정치가 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정치를 바꾸기 위한 제도개혁 방안은 많이 제시됐으나 지금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우리가 직면한 문제가 상대방 탓이 아니라 내 탓이고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는 생각, 그리고 변화를 위한 실천”이라며 “이를 위해 많은 시민들이 정치와 정책의 수동적 소비자가 아니라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생산자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