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통합 1기 공채 실시…생보사 중 처음

김형석 기자입력 : 2021-01-18 16:09
4월1일 모집공고…오는 7월 최종 채용
올해 통합법인 출범을 준비하고 있는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가 생명보험사 중 처음으로 올해 공채를 진행한다.
 

[사진=신한생명]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오는 4월1일 2021년 신한라이프 공채1기 채용을 위한 모집공고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채용은 서류와 필기, 면접 등 순으로 진행된다. 최종 채용 시기는 오는 7월이며, 채용 인원은 두 자릿수 규모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채용 과정은 온라인으로 진행될 수 있다.

공정한 채용을 위해 연령과 출신학교, 성별 등을 고려하지 않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운영된다. 지원자격은 대학졸업자 또는 졸업예정자다. 디지털(ICT) 관련 대외 공모전 수상자, 디지털(ICT) 관련 교육 이수자를 우대하고, IT직무는 IT관련 자격증 보유자를 우대해서 선발한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기업이 채용 규모를 축소하는 추세이지만, 새로운 도약을 위해 공개채용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지난달 23일 양사 주주총회 결의를 통해 통합법인인 신한라이프 출범에 대한 공식적인 내부 절차와 통합법인의 대표이사 선임을 마무리했다. 통합법인은 오는 7월 출범한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