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바이든 100만 민병대 행진 D데이'...美전역 '준전시급' 삼엄한 철통경계

최지현 기자입력 : 2021-01-18 12:07
美워싱턴DC 사실상 봉쇄 수순...병력 배치도 최대 2만5000명으로 증강 각 50개주도 경계 태세 강화...주의회 의사당 테러 우려에 비상사태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취임식 전 마지막 주말 동안 미국 전역에선 준전시 상황을 방불케 하는 삼엄한 경계 태세가 이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세력이 예고한 무장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계획되고 있다는 소식에 수도인 워싱턴DC뿐 아니라 각 지역까지도 보안을 강화한 탓이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모습.[사진=AF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CNN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전날인 16일부터 바이든 취임식 당일인 20일까지 미전역의 주 의회 의사당에서 극우 집단의 무장 시위 가능성을 경고한 상태다.

이에 따라 50개 주정부는 각 주의 보안을 대폭 강화하고 주 방위군과 경찰 등 치안 인력을 대폭 늘려 배치했다. 특히, 작년 대선에서 초박빙 승부를 벌인 주요 경합주와 공개장소에서 총기를 소지할 수 있도록 허용한 지역의 긴장감은 더욱 팽팽했다.

CNN에 따르면, 플로리다와 메인주는 주 의사당 주변에 방위군을 배치했으며, 버지니아·메릴랜드·뉴멕시코·유타주에선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애리조나·캘리포니아·미시간·버지니아주는 주 의회 주변에 철조망을 세웠고 펜실베이니아주에선 장벽을 설치했다. 켄터키·텍사스·버지니아주는 주 의사당 부지를 일시적으로 폐쇄했다.

특히, '100만 민병대 무장행진'이 예고된 일요일인 17일 수도이자 연방의회 의사당이 소재한 워싱턴DC의 경계 상황은 더욱 삼엄했다.

현재 워싱턴DC는 도심 곳곳에 전투복 차림의 주 방위군이 자리잡고 있을 정도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수준의 셧다운 상태다.

오는 20일 취임식 당일 시내에 배치될 주 방위군 병력 역시 당초 예정했던 1만5000명 규모에서 1만명 더 늘어날 예정이다.

워싱턴DC에는 이미 2만명의 무장병력이 집결해 있으며, 이는 지난 2009년 사상 첫 흑인 대통령으로 테러 위험성이 높았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첫 취임식보다 2배 이상 많은 규모다.

특히 WP는 취임식 당일 배치할 2만5000명의 병력 규모는 현재 미국이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시리아에 파견한 미군을 전부 합친 것보다 크다고 지적했다.

백악관과 의사당, 기타 연방정부 건물, 내셔널 몰 주위로는 높은 철조망까지 세워졌으며, 백악관과 의사당을 잇는 인근 명소인 내셔널 몰 대부분이 통제되고 지하철역도 모두 폐쇄됐다.

인근 지역은 통행이 가능한 그린존(Green Zone)과 출입 불가 지역인 레드존(Red Zone)으로 나뉘어 허가받은 사람·차량만 진입할 수 있다.

CNN은 이런 상황을 두고 "한 때 민주주의의 '왕관 보석'으로서 전 세계가 존경했던 워싱턴DC가 지금은 경찰국가와 같은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17일 예정했던 무장시위는 무사히 지나가는 모양새지만, 벌써부터 당국과 언론들은 극우 단체의 다음 행동에 대한 우려를 내놓고 있다.

전날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폭동 사태를 기점으로 극우단체가 활개 치는 데 시동이 걸릴 수 있다"면서 "지난 6일 의사당에서 세를 과시한 이들이 이제는 '다음 행동'을 모색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NYT는 특히 '프라우드 보이스'(Proud Boys), '오스 키퍼스'(Oath Keepers), '부갈루'(Boogaloo), '신나치주의' 등의 단체에 주목하고, 이들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저지하기 위해 이번 주말부터 다음주까지 거리 행진, 가담자 확대 등을 논의 중이라고도 전했다.

더욱이 일부는 대선 뒤집기 시도가 무산됐다는 데 격분해 게릴라 투쟁, 폭발물 제작 등의 매뉴얼을 공유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 취임식을 앞두고 일부 봉쇄 조치된 미국 워싱턴DC.[그래픽=월스트리트저널(WSJ)]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