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시리즈 B 투자 유치...115억원 규모

신보훈 기자입력 : 2021-01-18 09:05

 

비대면 대출 중개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핀다가 115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45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유치 이후 약 18개월만으로, 회사의 누적 투자금은 180억원 규모다. 
시리즈 B 라운드에 참여한 투자사는 기존 투자사를 비롯해 총 6개사다. 특히 기아(KIA), 트랜스링크 캐피탈(Translink capital)의 모빌리티 펀드, 500스타트업(500 Startups)의 메인 펀드 등 3개사가 이번에 신규로 참여했다. 기업가치는 1000억원 이상을 인정 받았다.

핀다는 본인인증 1회면 시중 26개 금융기관의 대출 확정조건을 모바일로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비교대출서비스를 제공하는비대면 대출 중개 플랫폼이다. 서비스는 지난 1년 동안 6200% 성장했고, 사용자는 1200% 늘었다. 핀다를 통해 확정조건 조회를 해본 경우는 69만건, 총 한도 승인금액은 59조원을 기록하는 등 높은 사용성을 보이고 있다.

이번 투자금은 향후 우수 인재 채용과 마이데이터 사업에 대비하기 위한 인프라 및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내달부터 시행되는 마이데이터 서비스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데이터 정합성과 보안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12월에는 데이터 전문 기업 쿠콘과 마이데이터 인프라 지원 및 보안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기도 했다.

경력 개발자도 적극적으로 모집한다. 백엔드(Backend), 애플 운영체제(iOS), 데브옵스(Dev Ops), 시스템(System), 보안정책 담당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니어 및 시니어급 경력 개발자를 모집한다. 자세한 내용은 핀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홍민 핀다 대표는 “지난해 빠른 성장을 통해 비대면 금융서비스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와 금융 소비 문화가 정착됐다고 생각한다”라며 “올해 투자를 계기로 우수한 인재를 모시고 마이데이터 사업을 대비하기 위한 보안 등 인프라 조성에 더 힘쓸 계획이다”고 밝혔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