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경경자청, CES 2021·디브리핑 라이브 세미나 참가

(대구) 이인수 기자입력 : 2021-01-17 23:18
중국, 북미, 유럽 등 해외 유망기업 온라인 투자유치

CES 2021 디브리핑 라이브 세미나 온라인 참가 모습.[사진=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세계 최대 규모의 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가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전면 디지털로 전환해 개최된 가운데, 지난 1월 12일에서 14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렸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최삼룡, 이하 ‘대경경자청’)은 온라인 투자유치설명회에 참가하여, 전기차 밧데리 소재 및 부품 관련 외국기업과 투자유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참가 기업을 대상으로 1대1 투자유치(IR) 활동을 시행하였다.

CES 행사는 최신 IT 관련 기기와 기술의 전시장으로써 IT로 무장된 우리 인류의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글로벌 기술 테크 기업 및 기술 스타트업이 한 치의 양보도 없이 경쟁을 벌이는 무대이기도 하다.

혁신홍보실 혁신유치정책과 김미영 과장은 “이번 CES 2021행사에서 대경경자청은 전기차 밧데리 관련 글로벌 및 스타트업 기업들과의 온라인 1대1 투자유치(IR) 활동에 집중하였으며, 특히 지난 1월 13일 중국 기업과의 미팅에서는 장기적으로 밧데리 시스템 관련 지역 기업과 합작투자(JV, Joint Venture)의 가능성을 확인하기도 하였다.”라며 “행사 기간이 끝나는 1월 14일 이후에도 동 행사에 참여한 전기차 관련 기업들과 온라인 투자유치(IR)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CES 2021 디브리핑 세미나는 CES 2021의 주요 이슈 및 클라우드, 인공지능, 가상현실, 메타버스, 모빌리티 및 5G를 포함한 산업별 기술 진전 현황을 해당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자세히 설명하고 향후 비즈니스 기회를 분석하는 세미나로, 대경경자청의 참여자들은 세계 경제 흐름 및 미래 산업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최삼룡 대경경자청장은 “스페인의 MWC, 독일의 IFA와 함께 세계 3대 IT 전시회로 손꼽히는 CES를 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 방식으로 참관한 색다른 경험이었으며, 코로나 19 상황이 장기화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대경경자청은 올해 CES와 같은 세계 우수 전시회 및 박람회 참가를 통해 온・오프라인 병행 투자유치(IR) 활동에 집중하여 투자유치 성과가 코로나 이전 수준까지 제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