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신한BNPP자산운용 지분 35% 인수…완전자회사 편입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1-15 09:39
신한금융지주가 신한BNPP자산운용을 완전자회사로 편입한다.

15일 신한금융은 BNP파리바애셋매니지먼트(BNP Paribas Asset Management Holding)으로부터 신한BNPP자산운용 지분 35%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거래로 신한BNPP자산운용은 신한금융의 100% 완전자회사가 된다. 양측은 구체적인 인수가격을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양사는 지난달 30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BNPP AM이 보유한 신한BNPP자산운용 지분 35%를 매매하기로 결의하고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바 있다.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다변화되는 국내 투자자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양사는 신한금융을 중심으로 자산운용사를 재편하기로 합의했다.

신한금융은 자산운용부문 개편을 통해 국내 시장 변화에 보다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체계를 갖추게 된다. 글로벌 대체투자 등 국내 투자자의 다변화되는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상품소싱 역량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신한금융은 BNPP AM이 강점을 가진 글로벌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강화하고, BNP 파리바 그룹과의 전략적 제휴관계를 지속 발전시킬 예정이다. 현재 BNP 파리바 그룹은 신한금융지주 지분 3.5%를 보유하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양사의 지분거래는 그룹 내 자산운용부문의 시장 선도력 확대를 위한 전략적 의사결정"이라며 "신한금융과 BNP 파리바 그룹 간 20년 동안 이어져온 전략적 파트너십을 시장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발전∙계승시켜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BNPP자산운용은 이날 오후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사명 등 자회사 편입과 관련된 세부사항에 대해 결의할 예정이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