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척력 강화 '그랑데 통버블' 전자동 세탁기 출시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1-15 11:00
삼성전자가 세탁력과 위생 기능을 강화한 전자동 세탁기 신제품 ‘그랑데 통버블’을 15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이 제품은 많은 빨래도 한 번에 세탁 가능한 16~23kg의 대용량으로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드럼 세탁기에 적용돼 크게 호평받아 온 버블 세탁 기술을 전자동 세탁기 신제품에도 확대 적용했다.

그랑데 통버블 세탁기에 적용된 버블 세탁 기술은 특허받은 ‘버블키트’에서 만들어 낸 ‘버블폭포’가 액체 세제의 세척력을 극대화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버블키트는 세제함에 급수되는 물의 수압으로 프로펠러를 회전시키며 물과 세제, 공기를 잘 섞어 풍부한 버블을 생성하고, 이 버블은 마치 폭포처럼 세탁조의 빨랫감에 떨어진 후 빠르게 흡수된다.

한 번에 물을 다 받는 대신 단계적으로 급수해 고농도의 세제물로 세탁하며 찌든 때를 집중 제거하는 ‘강력세탁+’ 코스도 적용됐다.

또 듀얼 DD(Direct Drive)모터와 12개의 입체 날개로 구현된 ‘입체 돌풍 물살’과 강력한 물줄기로 세탁물을 꼼꼼하게 헹궈주는 ‘제트샷’으로 31분 만에 빠르게 세탁을 마칠 수 있다.

최근 위생에 대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해 위생 관련 기술도 강화됐다.

스테인리스 재질의 ‘이중 안심 필터’는 필터의 양방향에서 먼지나 보풀을 걸러주는 구조로 설계돼 전자동 세탁기의 역동적인 물살에도 꼼꼼하게 먼지를 채집한다. 통풍이 잘 돼 위생적이며, 180도로 열려서 필터를 세척하거나 건조하기에도 용이하다.

이와 함께 옷감의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녹농균과 같은 유해 세균을 99.9% 이상 제거하는 ‘60도(℃) 살균세탁’코스, 주기적으로 전용 세제 없이 간편하게 세탁조를 관리하는 ‘무세제 통세척’ 코스 등이 적용돼 한층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소비자의 사용성을 고려한 디자인도 돋보인다. 콘트롤 패널이 제품 뒷부분에 적용돼 세탁물을 꺼내는 어려움을 한층 덜어주고, 비스듬한 디자인으로 고개를 숙이지 않고도 편안하게 조작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3kg 용량의 소형 세탁기도 2가지 모델로 출시한다. 지난 2002년 첫 출시 후 20년 가까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스테디셀러인 ‘아가사랑’ 세탁기 신제품과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하기에 적합한 ‘살균 소형 세탁기’다.

이 제품은 고온으로 더 깨끗하게 삶는 ‘90도(℃) 삶음세탁’, 일반적인 옷감 살균을 위한 ‘70도(℃) 살균세탁’, 아기 옷이나 속옷 세탁에 최적화된 ‘40도(℃) 위생세탁’과 ‘아기옷’코스가 있어 상황에 맞는 다양한 설정으로 세탁물을 관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 그랑데 통버블 세탁기는 4가지 용량(23kg·21kg·19kg·16kg)에 블랙 캐비어, 라벤더 그레이, 화이트의 총 3가지 색상으로 선보인다. 출고가는 용량과 색상에 따라 72만 9000원에서 109만 9000원이다.

아가사랑 세탁기는 그레이지, 살균 소형 세탁기는 블랙 캐비어 색상으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57만 9000원이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소비자들이 위생과 건강을 무엇보다 중시하고 있어 전자동 세탁기에 최적화된 세탁 성능과 위생 기능을 적용해 신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세탁기, 건조기, 에어드레서까지 삼성전자 의류 케어 제품군에 적용된 차별화된 위생 기술을 통해 소비자들의 일상에 안심을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전자동 세탁기 신제품 '그랑데 통버블'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