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M3’ 출시…“12비트로 더 풍부한 색 표현”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1-15 01:00
삼성전자가 최첨단 고감도 촬영 기술을 탑재한 1억 800만 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M3'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아이소셀 HM3은 삼성전자의 새로운 스마트폰 중 ‘갤럭시21 울트라’에 탑재된다.

아이소셀 HM3는 HMX, HM1에 이은 삼성전자의 3세대 0.8㎛(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미터) 1억 800만화소 이미지센서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9년 글로벌 1위 이미지센서 업체인 일본 소니를 제치고 1억 화소가 넘는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출시했다. 지난해 2월에는 노나셀 기술을 적용한 아이소셀 HM1을 출시해, 갤럭시S20 울트라에 적용했다.

아이소셀 HM3은 1.33인치 분의 1 크기에 픽셀 1억 800만개를 집적해 고해상도 촬영이 가능하다.

또 '스마트 ISO 프로', '슈퍼 PD 플러스' 등 삼성전자 자체 카메라 기술을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전문가 손길이 닿은 듯한 완성도 높은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스마트 ISO 프로는 터널의 출구와 같이 밝고 어두운 부분이 섞여있는 환경에서 서로 다른 ISO 값으로 빛을 증폭하고 이를 합성하는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이다.

시간을 달리해 여러 번 촬영하는 기존 HDR 기술은 피사체의 움직임이 잔상으로 나타날 수 있는 반면 '스마트 ISO 프로'는 이미지 촬영 감도 차이를 이용하는 기술이기 때문에 잔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스마트 ISO 프로 모드에서는 기존 10비트(10억 7000만 색상)보다 약 64배 이상 색 표현 범위를 넓힌 12비트(687억 색상)로 촬영하기 때문에 더 풍부한 색 표현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HM3'에 최적화된 마이크로 렌즈를 탑재한 '슈퍼 PD 플러스' 기술도 탑재했다. 어두운 환경에서도 기존보다 50% 빠르게 초점을 검출할 수 있어 흔들림 없는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다.

또 빛의 양에 따라 인접하는 9개 픽셀을 하나로 묶어 색 재현력을 높이고 노이즈 억제 기술도 추가해 기존 대비 최대 50%까지 감도를 향상시켰다.

특히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HM3' 설계 최적화로 프리뷰 모드 동작 전력을 기존 대비 약 6% 줄이는 등 제품 사용에 필요한 에너지를 최소화했다.

장덕현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픽셀 집적 기술 외에도 이미지센서 성능 향상을 위한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고객이 요구하는 것 이상의 제품을 지속 출시하고 있다"며 "'아이소셀 HM3'는 최신 카메라 기술이 집약된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기술력의 결정체로 차세대 모바일 기기의 핵심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1억 800만 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M3'의 스마트 ISO 프로 모드. [사진=삼성전자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