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홍하이, 중국지리자동차와 제휴... EV 위탁제조

쿠로카와 싱고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1-14 18:04

[홍하이의 자회사 폭스콘은 지리홀딩스와 합작사 설립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 EV 위탁제조 서비스를 제공한다. =13일 (사진=홍하이 제공)]


EMS(전자기기 위탁제조 서비스)업체인 홍하이(鴻海)정밀공업은 13일, 중국 자동차 제조사 저장지리홀딩스그룹(浙江吉利控股集団)과 중국에 합작사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전기차(EV), 부품, 스마트 제어 시스템에 관한 원스톱 위탁제조 서비스를 제공한다.

홍하이의 중국 자회사인 폭스콘(富士康科技集団)이 지리와 50%씩 출자해 합작사를 설립한다. 회사 대표는 폭스콘측이 선정할 예정이다.

홍하이 홍보관계자에 의하면, 초기에는 제품을 중국 공장에서 제조하게 되나, 향후 상황을 봐가며 제조 장소를 결정하기로 했다. 합작사의 자본금과 투자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홍하이의 류양웨이(劉揚偉) 회장은 "쌍방의 장점을 살려, 최첨단 기술, 빠른 납품, 우수한 가격경쟁력을 갖춘 EV제조 서비스 플렛폼을 통해, 다양한 고객수요에 대응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리의 리둥후이(李東輝) 최고경영책임자(CEO)는 "양사간 제휴는 변화하고 있는 세계 자동차 산업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는 뜻을 표명했다.

홍하이는 4일, 중국의 EV제조사 바이톤(南京知行新能源汽車技術開発)과 EV 양산에 제휴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EV분야에서 홍하이와 중국기업간에 협력이 가속화되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