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감사원 탈원전 수사에 “도를 넘고 있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1-14 18:12
"집 지키라 했더니 안방 차지하려 든다"

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에 임종석 전 비서실장 임명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에 임종석 전 비서실장을 임명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14일 감사원이 ‘탈원전 정책 수립과정’ 관련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감사원이 지난 11일부터 문재인 정부 에너지 정책 수립 과정의 적법성 여부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다고 한다. 사실상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이 적절한지 감사원이 판단해주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최재형 감사원장은 명백히 정치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력의 눈치를 살피지말고 소신껏 일하라고 임기를 보장해주니, 임기를 방패로 과감하게 정치를 한다”며 “전광훈, 윤석열, 그리고 이제는 최재형에게서 같은 냄새가 난다”고 강조했다.

임 전 실장은 “집을 잘 지키라고 했더니 아예 안방을 차지하려 든다.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하라 했더니 주인행세를 한다”면서 “차라리 전광훈처럼 광화문 태극기 집회에 참여하는 게 솔직한 태도가 아닐까”라고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