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늘 강창일 주일대사에 신임장…한·일 관계 역할론 주문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1-14 08:35
경색된 상황 타개 당부할 듯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지낸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 내정자가 지난해 12월 1일 서울 시내 모처에서 일본 기자들을 만나 논란이 됐던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일본에 부임하는 강창일 신임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한다.

강 대사는 지난해 11월 주(駐)일본대사직에 내정된 뒤 그로부터 두 달여 만에 아그레망(외교 사절에 대한 주재국 동의)을 받고 지난 8일 공식 임명됐다.

문 대통령의 수여식에서 강 대사에게 한·일 관계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달라는 당부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청와대는 강 대사 내정 발표 소식을 전하며 “대일 전문성과 경험, 오랜 기간 쌓아온 고위급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경색된 한·일 관계의 실타래를 풀고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로 나아가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한국 법원의 판결을 놓고 한국과 일본 정부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할지 주목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