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찬 맛집' 롯데百, 이번엔 조리명장 손맛 담은 '마스터쿡' 연다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1-14 08:17
코로나19 장기화로 반찬 매출 하반기 21% 증가
롯데백화점이 조리명장의 요리와 반찬을 선보인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돌밥돌밥(돌아서면 밥, 돌아서면 밥)'이 지속되면서 집밥 수요가 폭증하자 내놓은 차별화 대응책이다.

14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롯데백화점 반찬 매출은 상반기 대비 21% 신장했다. 특히 코로나 이전 1~2끼 식사분의 소량 포장이 많았던 반면 코로나 이후 대량 포장 수요가 눈에 띄게 늘어났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프리미엄 즉석 반찬 전문점 '마스터쿡' 팝업스토어를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 잠실점 지하 1층에서 연다. 다음 달 1일과 다음 달 중순에는 평촌점과 잠실점에 정식 매장을 선보일 예정이다.

마스터쿡 이상정 조리명장(오른쪽)과 허영분 셰프.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마스터쿡은 고객들에게 미식을 선사하기 위한 매장이다. 대한민국 조리명장 이상정 명장과 허영분 셰프의 레시피로 만든 양식, 한식, 간편 조리식 등 200여가지의 반찬과 요리를 판매한다. 인공 화학 조미료 대신 과일로 맛을 내고, 숙성냉장고를 사용해 육질과 고소한 풍미를 살리는 비법으로 고객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또한, 정식 매장 오픈 후 반찬 정기구독 서비스를 진행해 한 달간 주1회씩 총 4회에 걸쳐 반찬을 배달할 계획이다. 정기 구독 서비스는 8~10만원에 밑반찬, 국탕, 메인 요리 등으로 알차게 구성되며, 정가 대비 30% 이상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대표 명장 요리로는 △까르보나라 포크 커틀릿 △적도미 품은 감자 △헝가리앤글라쉬에프 스프 △아보카도 스프 등 10종이 있다. 특제 비법 소스로 만든 일품 한식 반찬으로는 △파불고기 △고등어김치말이 △양념꽃게무침 등 9종이 있다.

앞서서도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말부터 집밥 식탁을 풍성하게 하는 반찬 및 밀키트 브랜드를 지속 선보여 왔다. 지난해 말 본점에 빕구르망 4년 연속 선정 브랜드 '게방식당', 프리미엄 반찬 전문점 '서월식' 등을, 노원점에 '평창애김치', 밀키트 전문브랜드 '앙트레'와 '잇츠온' 등을 열었다.

이지희 롯데백화점 치프바이어는 "코로나 19로 내식에 대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다양한 반찬 전문점을 백화점에 유치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오는 3월에는 건대스타시티점에 윤종희 명인의 '예찬'과 강남지역 인기 반찬 전문점 '맛잇는찬' 등도 오픈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