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만난 소상공인연합회 “중대본 생활방역위원회 합류시켜 달라”

신보훈 기자입력 : 2021-01-12 19:0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김임용 소공연 회장 직무대행이 12일 국회에서 간담회를 가졌다.(사진=소공연)]


코로나19로 인한 영업정지‧영업제한으로 매출 급감에 시달리는 소상공인에 세제 감면, 저금리 대출 확대 등 후속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12일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및 당 지도부와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요구를 전달했다.

김임용 소공연 회장 직무대행은 “영업정지와 영업제한으로 인한 소상공인 고통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소상공인 전용 긴급 정책자금 저금리 대출 확대 실시, 세제 감면 조치 등 후속 대책 마련을 통해 소상공인도 이 긴 코로나의 터널을 빠져나올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자영업자의 타격이 심각한 만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민간 위원으로 소상공인 대표가 합류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김 직무대행은 “영업제한에 따른 형평성 논란 해소를 위해 중대본 생활방역위원회 등에 소상공인 대표를 민간위원으로 추천, 포진시켜 소상공인 현장애로를 정부 방역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타당한 지적”이라며 “중대본에 이 같은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 사태로 가장 큰 고통을 받는 계층은 누가 뭐래도 소상공인·자영업자”라며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고통이 가중되면서 코로나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코로나 양극화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