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美중서부 생산 인프라 확대…‘빅점프’ 노린다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1-12 09:55
미국 매출 비중 70%까지 늘릴 계획 치킨·김치 등 ‘차세대 K-푸드’ 발굴

CJ제일제당 미국내 주요제품 생산기지.[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북미 시장 공략을 위해 미국 중서부에 대규모 공장을 짓는다.

이를 통해 해외 전체 만두 매출 중 미국 비중을 70%까지 늘리고, 성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최근 미 중서부에 위치한 사우스다코타주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폴스에 17만평 규모의 생산기지 부지를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미국 내 서부(캘리포니아), 동부(뉴욕·뉴저지), 중부(사우스다코타 등)에 안정적인 생산 인프라를 보유해 중장기 수요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앞서 CJ제일제당은 캘리포니아 보몬트에 생산기지를 신설해 지난해부터 가동을 시작했으며, 만두 외에도 볶음밥, 면 등 상온 생산라인을 확대했다.

사우스다코타 역시 초기 만두 생산에서 비비고와 슈완스의 ‘차세대 K-푸드’ 생산기지로 역할을 확대하는 등 미래 시장 수요에 따라 순차적인 투자를 지속할 계획이다.

이처럼 생산라인을 선제적으로 늘린 것은 작년 연매출 1조원을 돌파한 ‘비비고 만두’의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이미 미국 전역의 만두 생산공장 가동률이 90% 수준에 이르러 미래 수요에 대비한 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작년 10월부터는 슈완스 유통망을 통해 미국 시장에 촘촘히 파고들며 소비자 접점을 확대하는 중이다.

현재 미국 대표 유통채널인 월마트(Walmart)·크로거(Kroger)·타깃(Target)과, 푸드시티(Food city)·하이비 (Hy-Vee) 등 대형마트와 그로서리, 중소형 슈퍼마켓까지 다양한 유통채널 입점을 가속화하고 있다.

아울러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비비고 제품들을 ‘넥스트 만두’로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한식치킨, 햇반, 김 등은 성장잠재력이 높다. 현지인들에게 친근한 메뉴이면서도 시장을 이끌만한 특정 제품이 없기 때문이다.

또 미국인들의 식생활에 광범위하게 침투하고 있는 핫소스 성장세에 맞춰 고추장 등 K-소스의 저변을 확대하고, ‘건강한 발효식품’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김치도 적극 알릴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북미에서의 성과를 타 국가로 확산해 비비고를 ‘K-푸드 글로벌 메가 브랜드’로 성장시키고,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