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삼성 준법위 지속적 활동 보장…면담 정례화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1-11 15:49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와 면담을 정례화하기로 했다.

준법위는 11일 서울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이 부회장과 올해 첫 면담을 했다.

준법위는 면담에서 삼성의 준법 문화 정착을 위한 이 부회장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전달했고, 이 부회장은 앞으로 준법위의 지속적인 활동을 보장할 것을 약속했다.

이어 준법위는 임시회의를 열고,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부의 전문심리위원 평가에 따른 개선안을 논의했다.

준법위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준법 의무 위반을 사전에 대응하기 위해 최고경영진의 준법위반 리스크 유형화와 이에 대한 평가지표, 점검항목 설정에 관해 외부 연구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또 온라인 주주총회 도입 권고에 대해선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등 5개사는 올해 주총부터 온라인으로 병행해 개최하기로 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내년부터 실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한편, 준법위는 오는 26일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7개 관계사 대표이사들과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