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삼성 AI로봇·LG 가상인간…우리가 곧 동거할 ‘기계인류’ 입니다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1-11 23:00
삼성 ‘제트봇 AI’ 첫선...세계최초 인텔 AI 솔루션 탑재 자율주행 완벽 LG, 미래에서 온 아이 ‘김래아’ 눈길...딥러닝 기술 통해 3차원 이미지 학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1'에서 인공지능(AI)으로 맞대결을 펼친다.

11일(미국 현지시간)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전 세계 언론을 상대로 한 프레스 콘퍼런스를 통해 AI 신기술 경쟁을 펼쳤다. 

이날 삼성전자는 새로운 AI 가전인 ‘삼성 제트봇 AI’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제트봇 AI는 세계 최초로 인텔의 AI 솔루션이 탑재된 인공지능 로봇 청소기다. 이 제품에는 진화된 사물인식 기술이 적용돼, 주변 물체를 스스로 식별하고 분류하며 최적의 청소 경로를 찾아 자율 주행한다.
 

➊ 삼성전자 승현준 사장이 CES 2021 삼성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삼성봇™ 케어’, ‘제트봇 AI’, ‘삼성봇™ 핸디’를 소개하고 있다. ➋ LG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LG 롤러블’이 나오는 장면. ➌ 집안에 IoT 기기를 원격으로 제어하는 ‘갤 럭시 업사이클링 앳 홈(Galaxy Upcycling at Home)’➍ LG전자가 디자인한 가상인간 ‘래아’가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혁신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LG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제트봇의 AI 카메라, 센서를 활용한 반려동물 케어 서비스 ‘스마트싱스 펫’도 공개했다. 이 서비스는 원격으로 반려동물의 영상을 확인하거나 맞춤형 음악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다.

현재 연구 중인 새로운 로봇 ‘삼성봇 핸디’도 선보였다. 이 로봇은 식사 전 테이블 세팅과 식사 후 식기 정리 등 다양한 집안일을 돕는 데 유용한 미래 가정용 서비스 로봇이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사장은 "로봇은 AI 기반의 개인화된 서비스의 정점으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최적화된 결합을 통해 개인 삶의 동반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승현준 사장이 CES 2021 삼성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삼성봇™ 케어', '제트봇 AI', '삼성봇 핸디'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LG전자는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가상 인간 ‘김래아(Keem Reah·이하 래아)’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래아는 AI 기술을 활용해 구현한 가상 인간으로, 딥러닝 기술을 통해 3차원 이미지를 학습해왔다. 래아(來兒)는 ‘미래에서 온 아이’를 뜻한다.

래아는 특정 공간의 위생을 위해 방역 작업을 하는 ‘LG 클로이 살균봇’, 2021년형 노트북 'LG 그램‘ 등을 직접 소개하며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능형 플랫폼으로 한 단계 도약한 LG 씽큐 앱도 선보였다. LG 씽큐 앱은 지난해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 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추가하는 등 고객가치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프로액티브 서비스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제품의 작동상태를 분석하고 예상되는 고장을 사전에 감지해 알려준다. LG전자는 개방형 혁신을 기반으로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력해 LG 씽큐 앱의 플랫폼 생태계를 확장했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는 “혁신적인 신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소중한 일상을 더 안심하고 편리하며 재미있게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ES 2021은 '올 디지털(All-Digital)'이라는 콘셉트로 온라인에서 막을 올린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1967년 첫 개최 이후 처음으로 전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LG전자가 디자인한 가상인간 '래아'가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혁신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