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부분 한파특보…체감온도 영하 30도 '뚝'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1-08 09:38

북극발 최강 추위가 절정에 달한 8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직장인들이 두꺼운 방한복을 입고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8일 전국 대부분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찬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30도까지 떨어진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 중부 내륙·전북동부·경북북부 내륙은 영하 20도 이하, 이외 중부·전북서부·전남권북부·경남서부 내륙은 영하 15도 이하로 매우 춥겠다고 밝혔다.

이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이다.

오전 9시 기준 서울 최저기온은 영하 18.6도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수원은 영하 18.4도, 파주는 영하 21.7도를 보였다.

강원도 대관령은 영하 24.3도까지 떨어졌다. 춘천과 철원도 영하 21.9도, 강릉은 영하 15.1도를 나타냈다. 충남 천안도는 영하 19.3, 대전 영하 17.5도, 전북 전주 영하 16.5도, 광주 영하 13.5도, 대구 영하 13.6도, 부산은 영하 12.2도를 기록했다.

여기에 바람까지 약간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15도에서 영하 30도까지 떨어져 매우 춥다.

낮 최고기온도 영하에 머문다. 서울 비롯해 수도권과 강원영서 최고기온은 영하 10도 이하, 충청권·전라권·경북권은 영하 5도 이하로 예상한다. 낮에는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하는 온도는 더욱 낮아진다.

눈이 내려 쌓인 지역은 인도와 도로 얼어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특히 고개와 비탈길, 그늘진 이면도로 등은 주의해야 한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