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금 조성 의혹'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12시간 검찰 조사 받고 귀가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1-01-08 08:46
檢, 회사 자금 횡령해 조성했는지 추궁

지난 7일 오전 서울 중구 SK네트웍스 본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7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장시간 조사를 받았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전날 오전 9시 45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해 오후 10시 17분께까지 12시간 넘게 고강도 조사를 받았다.

이어 이날 오전 0시 37분께까지 2시간 넘게 조서를 열람한 후 필요한 절차를 마무리하고 귀가했다.

최 회장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최 회장을 상대로 회사 자금을 횡령해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 관련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SK네트웍스가 지난해 1000억원 규모 자사주를 매입한 것도 인위적 주가 부양을 위한 것이라 보고, 시세조종 혐의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2000~2015년 SKC 회장, 2016년부터는 SK네트웍스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금융정보분석원(FIU)는 2018년 SK네트웍스에서 200억원대 수상한 자금흐름을 포착했다. 포착한 후 관련 내용은 검찰에 넘겨졌다.

검찰은 해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에 배당해 장기간 계좌추적 등으로 내사를 진행했다. 이후 지난해 하반기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로 재배당됐다.

검찰은 최 회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를 적용하고 있다. 또 최 회장이 계열사를 동원해 비자금을 형성하고, 이를 해외로 빼돌렸는지 확인해왔다.

지난해 10월 초에는 최 회장 혐의 입증을 위해 SK네트웍스와 SKC수원 본사·서울사무소, SK텔레시스 본사, 최 회장 주거지, 중부국세청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회계자료·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또 계열사 임직원들도 연이어 불러 조사했다.

최 회장은 SK그룹 창업주 고(故) 최종건 회장 차남이자,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촌 형이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