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환 케이뱅크 행장 사의 표명…직무대행 체제 전환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1-07 17:25

이문환 케이뱅크 행장.  [사진=케이뱅크]


지난해 3월 취임한 이문환 케이뱅크 행장이 취임 1년도 안 돼 사의를 표명했다.

7일 은행권에 따르면 이 행장은 이날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 의사를 밝혔으며 케이뱅크는 곧바로 은행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했다. 직무대행은 정운기 부행장이 맡는다. 이 행장의 당초 임기는 2022년 초까지 2년간이었다.

케이뱅크는 당장 8일부터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가동해 차기 행장 후보자를 선정하고 이사회에 추천할 예정이다. 이사회가 후보자를 내정하면, 가급적 이달 안에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차기 행장을 최종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경영 공백이 없도록 곧바로 은행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했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에 따라 은행장 후보를 내정하고 이르면 이달 중 임시 주총을 열어 신임 은행장을 선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행장은 KT에서 기업통신사업본부장, 전략기획실장, 기업사업부문장을 거쳐 2018년부터 2년간 KT 자회사인 BC카드 대표이사 사장을 지내다 작년 3월 케이뱅크 2대 은행장으로 취임했다.

이 행장 취임 이후 케이뱅크는 4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완료하고, 중단됐던 대출 영업을 재개하며 경영이 정상화 궤도에 올랐다는 평가를 받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