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CES 2021] "코로나 위기, 기술로 넘어선다".... 주목해야할 키노트는?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1-07 15:11
버라이즌 CEO, 코로나 시대 핵심 인프라 5G의 역할 강조 예상 코로나19 수혜 AMD, PC 수요 증가에 맞춰 새 CPU 공개할듯 베스트바이 월마트 등 유통업계 CEO들도 판매 채널 다양화 노력 소개 "신작 영화, 극장 아닌 OTT서 개봉"... 워너미디어 '홈 엔터' 비전 밝힐 예정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1’의 주요 행사 중 하나인 기조연설에선 통신과 반도체, 유통, 미디어, 자동차 산업을 이끄는 리더들이 각 분야의 인사이트와 비전을 공유한다. 특히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19가 미친 영향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기술적 노력들이 집중적으로 소개된다.

미국 1위 통신사업자인 버라이즌의 한스 베스트버그 최고경영자(CEO)는 'CES 2021' 개막을 알릴 기조연설자로 이름을 올렸다. 베스트버그 CEO가 CES 기조연설에 나선 건 2019년 이후 두 번째다.

그는 ‘21세기 차세대 인프라로서의 5G’를 주제로 5G가 인공지능(AI)과 클라우드, 모빌리티 등에 어떤 영향을 미쳤고, 5G 시대가 미래 산업을 어떻게 바꿀지를 설명할 계획이다. 5G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급부상한 재택근무, 원격의료, 온라인 교육을 위한 필수 인프라로 주목받고 있어, 5G가 코로나19 시대에 활약할 기술이라는 점도 강조될 것으로 보인다.

베스트버그 CEO는 “CES에서 5G가 고객에게 어떤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는지와 관련한 최신 정보를 공유하게 돼 영광”이라며 “지난 1년간 5G 혁신 시간표는 더 빨라졌다. 이번 기조연설에서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김효곤 기자]

'CES 2021' 개막 두 번째 기조연설에선 리사 수 AMD CEO가 고성능 컴퓨팅, 그래픽 솔루션이 엔터테인먼트, 게임, 업무 등의 분야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소개한다. AMD는 코로나19의 수혜를 입은 대표적 기업으로 꼽힌다. 실내에서 각종 영상과 게임을 소비하는 이들이 증가하면서 PC 구매가 늘고, AMD의 라이젠 CPU와 라이젠 GPU 판매량도 덩달아 급증했다. AMD의 지난해 주가는 2019년 대비 100% 이상 증가했다. AMD는 이번 CES에서 새로운 노트북용 CPU인 라이젠 5000 시리즈를 처음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리 배리 베스트바이 CEO와 더그 맥밀론 월마트 CEO는 유통 부문에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한 사례를 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 회사는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유통망이 붕괴된 상황에서 온라인 채널 강화, 커브사이드 픽업 서비스로 위기를 극복했다. 커브사이드 픽업 서비스는 매장 직원이 고객의 차량 도착 정보를 확인하고, 직접 차량 트렁크에 제품을 실어주거나 전달해주는 서비스다. 월마트는 지난해 추수감사절에 온라인 판매에 집중하기 위해 오프라인 매장의 문을 닫기도 했다. 증권가는 이들의 현대적이고 유연한 유통 시스템과 관련 소프트웨어에 대한 언급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워너미디어의 앤 사느로프 CEO는 코로나19가 불러온 ‘집콕’ 시대에 미디어·엔터테인먼트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설명할 예정이다. 워너미디어는 올해부터 신작 영화를 극장이 아닌 자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HBO맥스’에 개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극장·영화관 대신 집에서 각종 영상 콘텐츠를 즐기는 이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매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CEO는 전기차, 자율주행차량에 대한 GM의 비전을 소개한다. 완성차업체의 CEO가 CES 기조연설에 나서는 건 메르세데스 벤츠 이후 두 번째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