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토트넘, 브렌트포드 꺾고 카라바오컵 결승행…손흥민 '통산 150호' 골 터트려
다음
16

손흥민, 유럽 무대 150호골 달성 (사진=AFP·연합뉴스)


손흥민(29)이 카라바오컵 준결승에서 유럽 무대 통산 150호 골을 터뜨리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챔피언십(2부 리그) 소속 브렌트퍼드의 2020·2021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준결승전에서 후반 25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나온 쐐기 골이었다.

2010년 독일 함부르크(20골)에서 데뷔한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레버쿠젠(29골·독일)을 거쳐 토트넘(101골)까지 419경기 만에 프로 1군 무대 150호 골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EPL 4위 토트넘은 챔피언십 4위 브렌트퍼드를 초반부터 압박했다. 토트넘은 전반 12분 무사 시소코의 선제골로 먼저 앞섰다. 레길론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시소코가 문전에서 헤더로 마무리했다.

승부에 쐐기를 박은 건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역습 상황에서 탕기 은돔벨레가 찔러준 침투 패스를 이어받아 빠르게 치고 들어간 뒤 골키퍼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2-0을 만들면서 승부의 추를 기울였다.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에게 팀 내 두 번째인 평점 7.9점을 줬다. 손흥민의 골을 도운 탕귀 은돔벨레가 8.3점으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