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대 기술지주회사 마이크로시스템, CES 2021 혁신상 수상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1-01-06 08:24
CES 2020 혁신상에 이은 연속 수상…쾌거

명지대학교 기술지주회사 마이크로시스템이 CES 2021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명지대학교]


명지대학교(유병진 총장) 기술지주회사인 마이크로시스템(정상국 대표이사)이 IoT 보안을 위한 전자식 유체 가림막 기술로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박람회 'CES 2021'에서 사이버 보안·개인정보 분야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는 지난해 'CES 2020' 모빌리티 분야 혁신상 수상에 이은 연속 수상이다.

CES 혁신상은 행사를 주관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 전문가들이 다가올 CES에 출품되는 제품 혁신성을 종합 평가해 총 28개 부문에서 수상작을 선발해 주는 상이다.

최근 IoT(Internet of Things) 기술 발전에 따른 보안상 문제가 대두되는 가운데, 마이크로시스템 전자식 유체 가림막 기술은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에 장착된 카메라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전자식 유체 가림막 기술은 기계적 구동 장치에 의한 카메라 렌즈 물리적 개폐가 아닌 첨단 미소유체 제어기술을 사용해 제품 초소형화와 저전력 구동을 가능케 한다. 이는 현재 인터넷 카메라 해킹에 따른 모바일 기기 보안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카메라 고성능화에 따른 디자인 문제도 개선할 수 있다.

정 대표는 "스타트업 설립 초기 부족한 홍보·마케팅 역량에도 불구하고 높은 기술력과 혁신적 제품 미래 가치를 알아본 세계 유수 기업들과 함께 기술 개발에 정진하겠다"며 "올해에는 창의적 기술을 기반으로 한 자사 보안 카메라 제품을 시장에 우선 출시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창의적 기술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이크로시스템은 작년에도 빗물과 먼지를 스스로 청소하는 자가세정유리(Drop Free Glass) 기술이 적용된 차량용 카메라로 모빌리티 분야에서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 관계자는 "국내외 중소기업 연속된 CES 혁신상 수상 자체가 드물기도 하지만, 하나 분야가 아닌 매년 새로운 기술을 기반한 제품으로 CES 혁신상을 연속 수상하는 일은 매우 이례적이다"고 밝혔다.

주식회사 마이크로시스템은 설립된 지 3년 된 신생 벤처기업으로, 미국 실리콘밸리 투자사 빅베이슨에게서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유럽과 북미 유수 자동차 제조사·부품사들과 함께 자율주행을 위한 차량용 센서 자가세정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창의적 기술과 제품 혁신성을 인정받아 국내 최대 스타트업 페스티벌인 'COMEUP 2019' 모빌리티 부분 우승을 차지했고, 작년에는 국가 신기술 인증·대통령상 수상과 함께 국민심사단이 참여한 소부장 100대 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