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그랜저, 4년 연속 10만대 돌파..."독보적 존재감"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1-05 14:50
지난해 14만5463대 판매...4년 연속 '베스트셀링카' 포터 2위·아반떼 3위·K5 4위·쏘렌토 5위 등 뒤이어

현대자동차의 준대형 세단 '그랜저'.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준대형 세단 '그랜저'가 지난해 국내 베스트셀링카 1위 자리를 지켰다. 2017년부터 4년 연속 매년 10만대 이상 팔리며, 독보적 존재감을 과시했다.

5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그랜저는 지난해 국내에서 14만5463대가 판매되며, 1986년 첫 출시 이후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2019년(10만3349대)과 비교해 판매가 40.7%나 증가했다.

2019년 11월 출시된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디자인과 첨단 편의·안전 사양 등에서 호평을 받으며,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내수 2위는 현대차 1t 트럭 '포터'가 차지했다. 포터는 지난해 2019년(9만8525대) 대비 3.4% 줄어든 9만5194대가 판매됐다.

3위는 현대차 준중형 세단 '아반떼'로 집계됐다. 아반떼는 2019년(6만2104대) 대비 41% 늘어난 8만7731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4월 선보인 완전변경 모델 '올 뉴 아반떼'가 인기를 끈 덕분이다.

4위는 기아차 중형 세단 'K5'가 차지했다. 8만4450대가 등록되면서, 기아차 중 가장 많이 팔렸다. 2019년(3만9668대)과 비교하면 판매가 113.1%나 늘었다.

5위는 지난해 3월 4세대로 탈바꿈한 기아차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쏘렌토'다. 2019년(5만2325대)보다 57.2% 늘어난 8만2275대가 출고됐다.

6위는 현대차 준중형 세단 '쏘나타'로 6만7440대가 판매됐다. 2019년(10만3대)보다 32.6%가 줄며, 10만대 기록이 깨졌다.

7위는 6만4791대가 출고된 현대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다. 대형 SUV 흐름을 타고 2019년(5만2299대) 대비 판매가 23.9% 늘었다.

8위는 6만4195대의 기아차 대형 SUV '카니발'이다. 지난해 8월 완전변경을 거쳤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생산에 지장이 생기면서 2019년(6만4195대) 대비 0.8% 성장세를 보였다.

9위는 기아차 트럭 '봉고'로 6만1906대가 판매돼, 2019년(5만9017대) 대비 4.9% 판매가 늘었다.

10위는 현대차 중형 SUV '싼타페'다. 2019년(8만6198대)보다 33.2% 줄어든 5만7579대가 팔렸다. 지난해 6월 부분변경을 거쳤지만, 판매가 저조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