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융위기 이후 GVC 변화, 韓수출에 마이너스"

백준무 기자입력 : 2020-12-30 17:06
글로벌 분업체계(GVC) 참여 구조 변화가 금융위기 이후 우리 수출을 감소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30일 한국은행 조사국 이굳건 과장 등 연구진은 아시아개발은행이 발표한 최근 국제산업연관표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이처럼 나왔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우리나라의 GVC 참여구조 변화를 △수출에서의 완제품 비중 감소 및 중간재 비중 확대 △GVC 참여도 하락 △중국 의존도 심화 △역내 GVC에서의 역할 확대 등으로 요약했다.

이런 변화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우리 수출에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연구진 측은 설명했다. 금융위기 이후인 2012∼2019년 연평균 수출 증가율은 1.9%로, 이전 기간(2001∼2011년) 10.4%에서 크게 둔화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GVC 변화의 수출 기여도는 금융위기 이전에는 연평균 1.2%포인트로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했지만, 금융위기 이후에는 연평균 -0.3%포인트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금융위기 이후 보호무역주의 확산, 우리 수출기업의 생산시설 해외 이전, 중국과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 갈등 및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이 우리나라와 주요국 간 분업체계를 약하게 해 우리 수출의 감소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GVC가 구조적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게 연구진의 전망이다. 코로나19에 따른 중간재 공급망 안정성 확보 움직임, 보호무역주의 기조 지속,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발전 등으로 GVC가 변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은은 "역내외 무역협정에 적극 참여해 무역장벽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한편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주력 수출품목의 경쟁력을 높여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부산항 신선대와 감만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