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고, 대만 떴다'…GS25, 직수입 거래대상국 순위 변화

서민지 기자입력 : 2020-12-24 07:53
직수입 거래액 일본 0원, 대만 92억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의 직수입 거래 최대 규모 대상국이 2018년 일본에서 올해 대만으로 바뀌었다. 지난해 시작된 일본 상품 불매 운동과 대만 타이거슈가 흑당 관련 상품 인기가 순위 변동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GS25는 풀이했다.

24일 GS리테일에 딸따르면, 특히 일본 상품 불매 운동은 GS25가 직수입 거래 대상국을 다변화는 계기가 됐다. 2018년에 일본을 비롯해 4개 국가에 불과했던 직수입 대상 국가가 지난해 9개국으로, 올해는 24개국으로 크게 늘어났다.

거래액 역시 뒤바뀌었다. GS25가 일본으로부터 직수입한 상품은 2018년 53억원에서 올해 0원으로 줄어든 반면, 대만 직수입 상품은 같은 기간 0원에서 92억원으로 급증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대만과 직수입 거래는 흑당 관련 상품의 인기로 확대됐다. GS25가 대만의 유명 밀크티 브랜드 타이거슈가와 손잡고 지난해 9월 선보인 타이거슈가흑당밀크티가 냉장컵커피 카테고리 상품 매출 1위에 오르자, GS25는 같은 해 12월에 대만으로부터 샤오메이흑당버블 아이스바 30만개를 직수입 헤 4개월만에 모두 팔았다.

대만 타이거슈가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GS25는 이달 24일부터 타이거슈가흑당버블아이스바를 독점 수입해 전국 GS25에 선보인다. 사탕수수를 사용한 대만 전통의 흑당 시럽과 카사바의 전분으로 만든 타피오카 펄이 대만 타이거슈가만의 레시피로 잘 어우러졌다. 유지방은 약 7%가 함유돼 부드러운 맛과 겨울 제철 아이스크림의 풍미를 살렸다. 

박종인 GS리테일 아이스크림 담당MD는 "원조 격인 타이거슈가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프리미엄 흑당 상품을 연이어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며 "코로나19로 해외 여행과 맛집 방문이 어려워지는 시기에 GS25가 다양하고 맛있는 해외 유명 먹거리를 발굴하는 데 힘쓰고자 한다"고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